본문 바로가기

과자이야기

  • 과자상식백과
  • 브랜드이야기
  • 지식인
  • CF 이야기
  • 제과 Social

HOME 과자 이야기 과자상식백과

과자상식백과

우리의 사랑을 받아온 과자들의 다양한 정보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초콜릿 이야기

초콜릿은 언제부터 먹었을까요?

초콜릿은 언제부터 먹었을까요?
고대 마야, 아즈텍족은 카카오 콩으로 음료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처음에는 카카오나무 열매의 신선하고 새콤한 섬유질만 먹고 쓴맛의 씨는 버렸대요.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씨를 이용한 음료를 만들었는데, 이것이 영양가 높고 원기 회복에 좋다고 알려지면서 황제에게만 바쳐지는 귀한 음료가 되었습니다. 아즈텍의 왕 몬테즈마는 ‘신의 음식’이라 불리는 이 걸쭉하고 쓴 음료를 아주 아주 좋아해서 하루에 50잔을 넘게 마셨다고 합니다. 말린 카카오는 ‘갈색 금’이라 불리며 화폐로도 쓰였는데, 서양 호박은 카카오 열매 4개, 토끼는 10개, 노예 한 명은 100개로 교환되었습니다. 초콜릿은 1502년 콜롬버스가 최초로 유럽에 알렸지만 그 가치를 알지 못했대요. 멕시코를 정복한 스페인의 코르테스가 카카오 콩 음료의 가치를 발견해 병사들의 피로 회복제로 이용했습 니다. 1526년 코르테스가 스페인 국왕 카를로스 1세에게 초콜릿 음료를 바침으로써 신들의 음식 카카오가 유럽을 거쳐 세계에 널리 알려지게 된 거죠. 중세 유럽에서는 황실과 귀족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어 초콜릿 전용 카페와 클럽, 황실 전용 초콜릿 제조실, 초콜릿 장인까지 생겨났답니다. 처음 초콜릿은 마시는 음료 형태였습니다. 지금의 초콜릿이 만들어지기까지는 유럽에 알려진 후에도 200여 년의 시간이 더 필요했어요. 1679년 초콜릿파우더가 첫 선을 보인 후 1828년 네덜란드인 반 호텐은 카카오 원두로부터 코코아 버터 일부를 착유하는 탈지기술을 개발하여 현재 우리가 즐기는 고체 형태의 초콜릿을 만드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고, 1876년 스위스의 다니엘 피터스가 쓴 맛을 덜어주는 밀크 초콜릿을 개발하면서 초콜릿 제조업이 더욱 발전했습니다. 이어 19세기 말 초콜릿 입자를 곱게 만드는 정제장치가 발명되어 더욱 향상된 품질의 초콜릿 생산이 가능해졌습니다. 고대 아즈텍부터 유럽까지 황실과 귀족이 좋아했던 초콜릿은 우리나라에도 황실의 간식으로 첫 선을 보였습니다. 대한제국 황실에서 양식 조리와 외빈 접대를 담당한 손탁에 의해 황실에 처음 소개되었죠.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초콜릿을 맛본 사람은 명성황후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일반인들에게 본격적으로 초콜릿이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2차 세계 대전이 끝나고 연합군인 미군이 우리나라에 주둔하면서 보급품으로 흘러나온 초콜릿부터였습니다. 우리기술로 처음 만든 초콜릿은 1968년이었습니다. 롯데제과는 1975년 가나 초콜릿 등의 초콜릿을 만들기 시작했고 1983년에는 초콜릿과자 빼빼로를 생산하게 되었답니다.

초콜릿의 효능은 무엇일까요?

초콜릿의 효능은 무엇일까요

남녀노소 불문하고 사랑 받는 초콜릿의 효능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흔히 단순한 열량 식품으로 생각되기 쉽지만 초콜릿에는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여러가지 유익한 성분과 효능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 1) 다이어트 효과

    초콜릿에는 ‘리그닌’이란 양질의 식이섬유가 들어있어 변비 해소에 좋습니다. 게다가 리그닌은 장관에서 담즙을 흡착하여 간에서 흡수되지 않도록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혈액 중의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되죠. 또한 실제로 초콜릿 다이어트를 하는 많은 사람들은 식전에 초콜릿을 먹음으로써 식욕을 뜨려 식사량을 줄이는 방법으로 효과를 봤다고 합니다.

  • 2) 콜레스테롤 강하

    초콜릿, 특히 카카오 버터에 많이 함유된 포화지방산(스테아린산)은 체내 흡수율이 낮고 더불어 혈액에 있는 나쁜 콜레스테롤(LDL)을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플라보노이드는 혈압 및 혈청 콜레스테롤 농도의 상승 억제 작용을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영국 한 대학 연구진의 실험에 따르면 초콜릿 섭취가 혈관의 혈액 흐름을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 3) 피로 회복

    초콜릿을 통해 데오브로민을 섭취함으로써 몸이 따뜻해지고 스트레스 해소, 피로 회복, 근육 이완 등의 효과를 얻는 동시에 심리적인 안정감 및 만족감도 얻을 수 있습니다.

  • 4) 기침 완화

    초콜릿은 만성기침 환자의 기침을 완화시켜주는 효과도 있다고 합니다. 만성 기침환자를 대상으로 초콜릿의 주성분중 하나인 데오브로민을 2주간 섭취하게 한 결과 60%가 기침이 완화됐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 5) 노화 방지

    카카오에 함유된 폴리페놀은 항산화 효과가 뛰어납니다. 카카오에 함유된 폴리페놀은 녹차, 와인에 비해 2~3배 이상으로, 노화 방지 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 6) 마음의 상처 치유

    유럽 궁중에서 초콜릿이 유행하던 시절, 초콜릿은 사랑의 상처를 치유해준다는 명성을 누리기도 했습니다. 초콜릿에는 사람이 뭔가에 깊이 열중해 있을때 뇌에서 만들어지는 페닐에틸아민이라는 화학물질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페닐에틸아민은 연애 감정의 기복에 깊이 관여하고 있어 실연에 빠지면 그 생성이 중단되어 버리는데요, 그렇게 되면 정신이 불안정해지고 히스테리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초콜릿은 페닐에틸아민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실연의 아픔을 치유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게 된 것입니다.

초콜릿의 종류는 어떻게 될까요?

초콜릿의 종류는 어떻게 될까요?

  • 1) 초콜릿

    코코아원료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 등을 가하여 가공한 것으로서 코코아고형분 함량 35% 이상 (코코아버터 18% 이상, 무지방 코코아고형분 14% 이상)인 것

  • 2)스위트초콜릿

    코코아원료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 등을 가하여 가공한 것으로서 코코아고형분 함량 30% 이상 (코코아버터 18%이상, 무지방 코코아고형분 12% 이상)인 것

  • 3)밀크초콜릿

    코코아원료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 등을 가하여 가공한 것으로 코코아고형분을 25% 이상 (무지방 코코아고형분 2.5% 이상) 함유하고 유고형분이 12% 이상(유지방 2.5% 이상)인 것

  • 4)패밀리밀크초콜릿

    코코아원료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 등을 가하여 가공한 것으로서, 코코아고형분을 20% 이상 (무지방 코코아고형분 2.5% 이상) 함유하고, 유고형분이 20% 이상(유지방 5% 이상)인 것

  • 5) 화이트초콜릿

    코코아원료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 등을 가하여 가공한 것으로서, 코코아버터를 20% 이상 함유하고, 유고형분이 14% 이상(유지방 2.5% 이상)인 것

  • 6) 준초콜릿

    코코아고형분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 등을 가하여 가공한 것으로서 코코아고형분 함량 7% 이상인 것

  • 7) 초콜릿가공품

    견과류, 캔디류, 비스킷류 등 식용가능한 식품에 1~6의 초콜릿류를 혼합, 코팅, 충전 등의 방법으로 가공한 것

초콜릿 기념일

초콜릿 기념일

밸런타인 데이
밸런타인데이는 3세기경 로마의 사제이자 의사였던 밸런티노 성인을 기리는 날입니다. 고대 로마의 황제 클라우디우스는 주변 국가와 전쟁을 하기 위해 젊은 남자들의 결혼을 금지해버렸습니다. 당시 로마의 사제 밸런티노는 이 ‘결혼금지령’을 어기고 사랑하는 연인의 결혼을 집행해 주었는데, 사랑을 이루지 못한 젊은 연인들이 밸런티노 사제에게 몰려들자 이를 알게 된 황제는 밸런티노를 처형시켰습니다. 밸런티노가 처형된 날이 바로 서기 270년 2월 14일로 후세에 밸런티노를 기리는 사람들은 그를 사랑의 상징, 혹은 성자로 불렀답니다. 이 순교일이 여자가 남자에게 초콜릿으로 사랑을 고백하는 날로 전해진 것은 18세기에 초콜릿을 사랑의 묘약으로 여긴 카사노바로부터 유래됐다는 설이 있습니다. 영국 사람들은 1400년경부터 밸런타인데이를 지켜왔다고 하는데요, 역사가에 의하면 밸런타인데이에 사랑의 글을 보내는 풍습이 1415년 영국에 포로로 잡혀간 프랑스 오를레앙의 공작 샤를르가 밸런타인데이에 런던 탑 감옥에서 부인에게 사랑의 시를 보낸 데서 시작됐다고 합니다. 이런 낭만적인 글을 적어 보내던 풍습이 차츰 선물을 주고 받는 것으로 바뀌어 갔는데 1700~1800년 사이 상점에서는 밸런타인데이에 연인에게 보내기 좋은 글을 모아 놓은 책을 팔기 시작했고, 이 무렵부터 밸런타인데이를 위한 상품이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선물로는 초콜릿이 많이 이용되었는데, 앞서 말한 카사노바가 사랑을 유발시키는 묘약으로 애용한 것이 계기가 되어 초콜릿이 사랑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선물이 되었습니다.
빼빼로 데이
빼빼로데이는 90년대 중반 부산 및 경남지역 여중생들이 서로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라는 의미에서 1이 네 번 겹치는 11월 11일에 가늘고 길쭉한 빼빼로를 주고받는 것에서 시작됐습니다. 처음에는 날씬해지기를 기원하며 시작됐던 빼빼로데이는 현재 학생, 어른, 아이 등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전국민의 이벤트데이로 자리잡았습니다. 친구가 친구에게, 스승이 제자에게, 자녀가 부모님에게… 모든 이들이 참여하여 사랑, 우정, 감사의 마음을 나누는 날이 빼빼로데이입니다. 사랑과 우정을 전하는 메신저 빼빼로, 여러분도 빼빼로로 사랑과 우정을 나누어 보세요.